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측 "조성은·박지원 동석자, 특정 선거캠프" 고발장 적시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4 14:47:04 수정 : 2021-09-14 14:4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회동 때 제3자가 동석했다며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회동 자리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대선 캠프에 속한 인사가 동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13일 조씨와 박 원장과 함께 '성명불상' 1인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고발 명단에 올렸다.

 

윤 전 총장 측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성명 불상'이라고 명시한 것"이라면서도 "특정 캠프에 소속된 분이 (식사 자리에) 같이 있었단 것이 사실이라면, 고도의 정치공작이 실제로 행해졌을 가능성이 높다.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 본인도 지난 13일 "당과 캠프에서 들었는데 그 자리에 동석자가 있었다고 한다. 그걸 거의 확인한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조씨와 박 원장, 동석자로 지목된 선거 캠프 소속 인물 모두 "같이 식사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