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尹장모 대응문건' 관련 "대검 레드팀 보고서 있다"

입력 : 2021-09-14 14:35:02 수정 : 2021-09-14 14:3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발장 발신자 손준성=검사 손준성' 질문에 "무리가 없겠다"
"尹, 믿을만한 사람이 손 검사밖에 없지 않았느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4일 언론을 통해 공개된 이른바 '총장 장모 대응 문건'과 관련해 "이정현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이 말하는 '레드팀 보고서'라는 게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해당 문건이 대검찰청 차원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느냐'고 묻자 "저 문건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전체적으로 정황들이, 제가 다른 쪽에 확인을 (했다)"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레드팀 보고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징계 관련 소송 등에서 등장한 바 있다. 대검 형사부에서 채널A 사건 수사방향에 이의를 제기하는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내용이다.

최근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이 부장이 윤 전 총장 징계위원회에서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대검 레드팀 보고서가 나오기) 한 달 전부터 총장 사모님, 장모님 사건과 채널A 사건을 전담해 정보수집을 했다고 들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박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가 받은 고발장 초안에 붙어 있던 '손준성 보냄' 표시가 손준성 검사라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무리가 없겠다"고 답했다.

또 윤 전 총장과 손 검사가 특별한 관계였다고 보는 근거와 관련해서는 "네 가지 정도가 있는데 그걸 다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믿을 만한 사람이 손 검사밖에 없었지 않느냐는 포괄적 답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조직의 수장이 되면 계선조직을 얼마나 활성화하느냐가 조직 안정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작년 2월을 기준으로 검찰총장이 부장들을 전부 다 바꿔 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취지의 보도들이 있었는데, 그때 부임한 사람이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다른 근거로 "일상적인 행태, 또 회의의 주재방식" 등을 거론한 뒤 "그 외 두어 가지가 더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