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봉 100억’ 1타 강사 “대학으로 밥 먹어먹는 시대 끝…원하는 걸 찾아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4 14:36:44 수정 : 2021-09-14 15:0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캡처

 

연봉이 100억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투스 사회탐구 ‘1타 강사’ 이지영(38)이 “대학교로 밥 벌어먹는 시대는 갔다“고 언급했다.

 

이지영은 지난 12일 유튜브를 통해 ‘수능 붕괴 위기, 곧 대학교 절반이 사라진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씨는 공부하느라 지친 수험생들을 다독이며 “공부를 하는 이유도 나 자신이 행복해지기 위해서”라며 “나를 위해서 하는 공부 때문에 내 삶이 부정되는 건 정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원하는 걸 찾고 그 일에 몰입할 때, 금전적인 가치가 창출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서울대 나와도 백수 많다. 대학이 행복을 보장하고 밥벌이를 해주는 시대는 지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학 이름으로 남들보다 조금 더 유리한 위치에 갈 수는 있지만 20대에 ‘어느 대학 다니세요?’에 대한 대답밖에는 안 된다”면서 “30살 넘어가면 대학 어디 나왔는지 물어보는 사람도 없다. 그 사람이 지금 어느 위치인지를 본다”며 대학보다 스스로가 원하는 바를 찾으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지영은 서울대 사범대학 출신으로, 과거 방송에서 “2014년 이후 한번도 연봉이 100억원 미만으로 떨어져 본 적이 없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