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검 "'고발 사주' 의혹 檢공무원 대상 진상조사 중"

입력 : 2021-09-14 14:08:45 수정 : 2021-09-14 14:08: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찰부 "'尹수사 어렵다 결론' 보고서 보낸 사실없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검찰청 감찰부가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범여권 인사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잠정 결론 없이 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냈다.

대검 감찰부는 이날 공지한 입장문에서 "현재 검찰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진상조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 공무원이 아닌 윤 전 총장에 대한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주요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낸 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지난주 법무부에 보낸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대검 감찰부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가 어렵다는 결론을 내부적으로 내렸다는 복수의 언론 보도를 부인한 것이다.

다만 대검 감찰부는 진상조사 대상이 '검찰공무원'이며 퇴직한 윤 전 총장은 '검찰공무원'이 아니라는 점을 명시했다. 현재 진행 중인 진상조사 대상에 윤 전 총장은 포함되지 않았음을 에둘러 밝힌 것이다.

한편 대검 감찰부는 제보자 조성은씨로부터 휴대전화 원본과 '사주' 의혹 고발장 전달자가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임을 입증하는 물증 등을 전달받아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