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풍 ‘찬투’ 온다… 추석 앞두고 16~17일 제주 관통 ‘최대 300㎜ 물폭탄’

입력 : 2021-09-14 13:14:50 수정 : 2021-09-14 13:58: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간당 최대 강수량 50~80㎜ 예보
태풍 ‘찬투’ 북상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 14일 오전 서귀포시청 인근 횡단보도를 우산 쓴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서귀포=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투(CHATHU)’가 북상하면서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까지, 전라권은 17일 오전에서 오후, 경상권은 17일 오전부터 오후 사이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남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70hPa, 강도는 ‘강’이다.

 

태풍 북상 영향으로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200㎜, 전남권·경남 남해안 20~80㎜, 경남권·전북 남부·경북권 남부 10~40㎜다.

 

본격적으로 찬투 영향권에 접어드는 16~17일 제주도에는 50~150㎜, 많은 곳은 3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제주도에는 35~40㎧, 남해·경상 동해안에는 30~35㎧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다. 해안지역은 월파에 의한 침수피해도 주의해야 한다.

 

전남 남해안·경상권 해안·지리산 부근은 50~150㎜(많은 곳 250㎜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50~80㎜로 예상돼 곳곳에 ‘물폭탄’ 우려도 따른다. 

 

한편, 태풍 간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 진달래밭과 서귀포에는 13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각각 424㎜, 214.9㎜의 많은 비가 내렸다.

 

한편, 태풍 찬투는 진행을 막는 동풍류에 의해 상하이 동쪽 해상 부근에서 16일 오전까지 정체하다가 오후부터 동쪽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17일 오전 제주도를 관통한 뒤 17일 오전 9시 제주 북동쪽 약 6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해 남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 관계자는 “고도별 고기압의 위치와 영역의 변화에 따라 태풍 이동경로와 영향범위는 가변적”이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