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K그룹이 서울 종로의 ‘랜드마크’인 종로타워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오는 14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는 SK리츠를 통해 종로타워 인수를 타진하고 있다.

 

공평동에 위치한 종로타워는 지하 6층, 지상 24층, 연면적 1만8331평 규모의 초대형 오피스 건물이다. 과거 삼성증권과 국세청 등이 입주했으며 2019년 KB자산운용이 이지스자산운용으로부터 4637억원에 인수했다.

 

SK그룹 측은 현재 일부 관계사를 대상으로 공간 활용 니즈(요구)가 있는지 등을 협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SK에코플랜트 등의 일부 부서가 종로타워에 입주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SK그룹 측은 “아직 종로타워 인수를 타진하는 단계로 계열사의 구체적인 입주 계획 등이 정해진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SK그룹은 종로타워 대각선에 위치한 서린빌딩을 그룹 사옥으로 사용하고 있다.

 

지하 7층, 지상 35층 규모의 서린빌딩에는 현재 지주사인 SK㈜와 SK이노베이션, SK E&S 등 주요 계열사들이 입주해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