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5일 후보 8명 압축… TK로 달려간 국민의힘 주자들

, 대선

입력 : 2021-09-13 18:26:24 수정 : 2021-09-13 21:2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틀간 1차 컷오프 여론조사
尹은 안동, 洪·劉는 대구 방문
막판 ‘보수 텃밭’서 표심 구애

국민의힘은 13일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1차 예비경선 여론조사에 돌입했다. 후보들은 막판 ‘텃밭 표심’을 잡기 위해 일제히 발걸음을 ‘보수의 심장’ 대구·경북(TK)으로 옮겼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이틀간 책임당원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통해 오는 15일 8명의 후보를 가린다. 당원과 국민 2000명씩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진행한 뒤 각각 20%, 80%의 비율로 결과에 반영한다. 오는 10월 8일 2차 컷오프(당원 30%, 국민 70%), 11월 9일 최종 후보 선출(당원 50%, 국민 50%)이 이뤄진다. 최종 경선에선 후보들의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이 도입된다.

주말 간 대구를 방문했던 윤석열 후보는 이날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를 시작으로 안동 신시장, 국립안동대학교 등을 찾았다. 그는 SK바이오사이언스 현장 실사를 마친 뒤 “집권 즉시 대구경북경제과학연구소를 만들겠다”며 “타 지역의 산업과 유기적 관계를 맺어 지역 산업 전체를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후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면담을 가졌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운데)가 13일 경북 안동의 경상북도 유교문화회관을 찾아 지지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안동=뉴시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운데)가 13일 대구 동성로 민주광장에서 ‘대구·경북 재도약 5대 비전’을 발표한 후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뉴스1

윤 후보와 1위 자리를 놓고 다투는 홍준표 후보는 대구 동성로를 찾아 ‘대구·경북 재도약 5대 공약 비전’을 발표했다. 홍 후보는 이 자리에서 대구통합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명명하는 것을 비롯해 첨단 공항공단 조성, 포항 수소 경제 단지 구축 등을 약속했다. 홍 후보는 “박정희 리더십을 계승해 G7 선진국 시대를 열고 TK의 영광을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후보는 대구 서문시장과 동산병원 등을 찾아 지역 민심을 훑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연관된 ‘배신자 프레임’이 약점으로 꼽히는 유 후보는 서문시장에서 “대구·경북 시도민들이 섭섭한 마음을 거두고 지지해 주신다면 지지도가 빠른 시간 안에 급상승할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남 진해 출신인 최재형 후보는 부산 유엔(UN)기념공원, 부전시장 등을 찾아 부산·경남(PK) 민심에 호소했다. 원희룡 후보는 경남 창원 경남도당을 찾아 당원간담회를 개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