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신저 공격하는 구태정치”… 與, ‘조성은 지키기’ 총력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3 11:07:40 수정 : 2021-09-13 11:3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018년 1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것으로 드러난 조성은씨가 박지원 국정원장과 가깝게 지냈다는 정황을 들어 제보 신빙성을 의심하는 야당을 향해 더불어민주당이 “메시지 반박이 없으면 메신저를 공격하는 전형적인 구태 정치”라며 조씨 지키기에 나섰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힘이 윤 전 총장이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국기문란 공작사건의 본질을 가리기 위한 물타기 공세에 혈안”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어제(12일)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은 사건의 진상과 무관한 공익신고자(조씨)와 박지원 원장의 식사를 꼬투리 잡아 국정원 개입을 운운하는 엉터리 삼류 정치 소설을 썼다”고 했다.

 

송 대표는 “공익신고자가 사건을 뉴스버스에 제보한 것은 7월21일로, 국민의힘이 트집 잡는 박 원장과 공익신고자가 식사한 8월11일보다 20여일 전”이라고 했다. 그는 “실제로 이 조성은이란 분이 (국민의힘) 김웅 의원으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았다는 게 4월”이라면서 “그게 식사와 무슨 상관”이냐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야당 의원들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을 겨냥해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지휘했던 국회 패스트트랙 폭력사태를 연상하게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 원내대표는 “(당시) 가담한 의원 16명은 법원에 출석해 다수가 공천 탈락했다는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진실 규명을 가로막는 야당의 영장 바리케이드를 치워달라”고 했다. 아울러 “공수처는 체증을 면밀히 검토해서 범법행위를 저지른 이들을 엄정하게 수사해 사법 대응해달라”고 했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공작이란 건 비밀이 생명인데 공범과 만났다고 SNS에 광고하는 바보가 어딨냐”고 주장했다. 조씨가 SNS에 박 원장과의 만남을 SNS에 기록으로 남긴 점을 야당이 주요 공격 포인트로 삼자 이를 받아친 것으로 해석됐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적반하장식 공무집행 방해를 강력 규탄한다”며 “제보자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저질 기만술을 쓰고 있는데, 국민은 속지 않을 것”이라고 야당을 질타했고, 강병원 최고위원은 “하다하다 안 되니 국정원장 물타기라는 지푸라기를 잡는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