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본부세관, 남의 집 우편함 통해 마약 밀수입한 20대 국내판매자 검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3 10:47:59 수정 : 2021-09-13 10:4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의 집 우편함을 통해 마약류를 밀수입한 20대 남자가 자신의 집 엘리베이터에 탔다가 CC(폐쇄회로)TV에 찍힌 모습. 인천본부세관 제공

 

인천본부세관은 가상화폐를 통해 구입한 마약 엑스터시(MDMA) 99정과 넥서스(2C-B) 339정을 국내판매 목적으로 밀수입한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지난달 말 검찰에 구속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A씨는 집 근처 아파트와 상가들의 우편함 중에서 우편물이 많이 쌓여있는 19군데를 수취지로 정해 이름과 주소지를 도용하고 마약류가 담긴 국제우편물을 배송시킨 후 도착을 기다렸다가 몰래 빼가는 수법을 사용했다.

 

A씨는 대담하게도 우편함 수취인의 명의자를 사칭해 집배원과 연락하고 국내 판매시 같은 장소를 발송처로 사용했던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다. 

 

인천본부세관은 A씨가 주문한 마약 엑스터시를 프랑스 발 국제우편물에서 적발하고 지난달 17일 광주본부세관 수사관들과 합동으로 잠복했다가 타인 우편함으로 배송된 마약을 수취한 후 황급히 달아나는 A씨를 추적 끝에 긴급체포했다. 

 

세관 측은 주거지에서 다른 사람 명의 우편물 29점(19개 주소)을 포함해 항온·항습 냉장고에 보관 중이던 마약류 엑스터시와 넥서스 2종과 판매전용 기구 등을 압수하고 A씨로부터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총 5차례에 걸친 마약류 밀수입과 함께 국내 판매에 대한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세관 관계자는 “우편함 우편물은 수시로 비워 자신의 명의가 범행에 도용당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줄 것과 출처가 불분명한 국제우편물에 마약류가 들어 있으면 손대지 말고 세관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