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언론중재법 우려’ 유엔에 답신… “표현의 자유 보호 노력 계속”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3 09:56:52 수정 : 2021-09-13 14:2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위한 협의체 구성, 9월 27일 본회의 상정 등의 합의문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유엔 측에 “현재 국회에서 개정안을 논의 중”이라며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13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홈페이지에 한국 정부가 지난 8일 OHCHR에 서한을 보내 국회의 언론중재법 논의 동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도 이날 “외교부는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현재 상황에 대해 설명하는 답변서를 접수하였으며, 이를 8일 OHCHR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레네 칸 유엔 의사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은 지난달 27일 우리 정부에 서한을 보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표현의 자유 제한 등의 우려가 있다며 국제인권기준에 위배되지 않도록 수정을 권고한 바 있다.

 

정부는 서한을 통해 국회가 지난달 30일 본회의에 개정안을 상정하는 대신 한 달 동안 개정안을 검토하고 내용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여야 의원과 언론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가 열린 소통과 심도 있는 숙의를 거쳐 개정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으며 그 목적을 위한 정책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 등에 따르면 이번 서한은 개정안 처리가 미뤄진 사실을 알리기 위한 1차 답신 차원이라며 향후 정부는 칸 보고관이 우려를 제기한 부분에 대한 답변도 제출할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