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20㎏ 30대男 얀센 접종 후 뇌출혈… 과체중이 기저질환이라는 정부” 靑 청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3 09:39:56 수정 : 2021-09-15 10:5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키 190cm, 몸무게 120㎏의 30대 남성이 얀센 백신을 접종 후 뇌출혈로 쓰러졌으나, 정부에서는 “과체중이 기저질환”이라는 입장을 보였다는 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10일 청원인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얀센후 뇌출혈’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10일 얀센을 접종한 후 당일 39도 고열이 났으며, 혈압이 182mmHg까지 상승했다. 이에 병원에서는 고열과 높은 혈압으로 인해 A씨를 이상 반응자로 신고했다.

 

그 다음 날 고열과 높은 혈압과 함께 머리와 가슴에는 심한 두드러기가 나타났고, 보건소에 방문했으나 “열꽃이니까 피부과에 가라”며 “이건 보상금은 제외다”라는 말만 들었다고.

 

다음 날, A씨는 바닥에 쓰러져 있는 채로 발견됐다. 연락이 닿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한 직장 동료가 그의 집에 찾아왔고 A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급성 뇌출혈 판정을 받아 응급수술을 받았으나, 왼쪽 팔과 다리가 마비돼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며 “나라에선 인과성이 없다는데 치료비는 준다고 한다. (정부는) 과체중이 기저질환이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과체중에 대한 경고 문구나 안내 문구가 있었나”라고 반문하며 “접종하기 전에 한 번이라도 혈압을 체크했나”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과체중이라 위험하다는 말도 안내를 받은 적도 없다”며 “처음부터 과체중은 맞지 말라고 하던가, 기저질환으로 몰고 가는 것은 너무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2주 동안 중환자실에 입원하며 1500만원에 가까운 병원비가 나왔다는 A씨는 “백신으로 인해 힘든 삶을 살고 계신 분들 좀 돌봐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13일 오전 9시30분경 1683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8∼10일 사흘간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1만2531건에 달한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7111건, 모더나 3111건, 아스트라제네카(AZ) 2223건, 얀센 86건 순으로, 신규 사망 신고는 20명이다. 그 중 9명은 화이자 백신, 8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명은 모더나 백신을 맞았으며, 아직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