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손준성 PC 포렌식했지만… 증거 못 찾은 대검

입력 : 2021-09-12 17:18:52 수정 : 2021-09-12 17:1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사정보담당관실 직원도 조사
의혹 뒷받침할 증거 발견 못해
공수처, 김웅 재압수수색 검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고발사주 의혹’을 진상조사 중인 대검찰청 감찰부가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검사와 함께 근무한 직원들에 대한 조사를 벌였지만 현재까지 의미 있는 진술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인권보호관의 컴퓨터에서도 의혹과 관련한 특별한 증거를 찾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감찰부 감찰3과는 지난주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직원들에 대한 면담조사를 벌였다. 대검은 손 인권보호관과 함께 근무한 직원들을 중심으로 “의혹이 제기된 고발장과 판결문을 본 적이 있느냐”는 취지의 탐문 조사를 했지만 의미있는 진술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은 지난주 손 인권보호관이 대검 근무 시절에 사용하던 컴퓨터에 대해서도 디지털포렌식을 실시했으나 의혹을 뒷받침해줄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의 경우 각자의 업무내용을 동료에게도 알리지 않고, 컴퓨터도 규정에 따라 주기적으로 포맷을 하기 때문에 예견된 결과라고 보고 있다.

한편, 같은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지난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 자택과 손 인권보호관의 대구고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압수물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공수처는 손 인권보호관의 아이폰 휴대전화를 푸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앞서 지난주에 이번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마쳤다. 공수처가 먼저 조 부위원장에게 조사를 제안했고, 이 과정에서 조 부위원장의 휴대전화 등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국민의힘 측 제지로 무산된 김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조만간 다시 추진할 전망이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 영장을 취소해 달라는 준항고장을 법원에 제출했는데, 만약 법원이 이를 인정하면 공수처는 영장을 다시 발부받아야 한다.

공수처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은 위법하지 않고, 유효하다”며 “(지금은) 영장을 다시 받을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