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 둘레길’ 김포∼가평 구간 9월 말 개통

입력 : 2021-09-13 01:00:00 수정 : 2021-09-12 16:5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체 도보길 860㎞ 연말 개방

경기도 외곽을 잇는 ‘경기 둘레길’의 김포∼가평 구간이 이달 말 개통한다. 

 

12일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15개 시·군의 기존 도보 여행길을 연결하는 경기 둘레길(총연장 860㎞) 구간 중 김포시 대명항∼가평군 설악터미널의 340㎞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민선 7기인 2018년 11월부터 추진된 경기 둘레길 조성 사업은 ‘평화누리길’(김포∼연천 186㎞), ‘숲길’(연천∼양평 245㎞), ‘물길’(여주∼안성 167㎞), ‘갯길’(평택∼김포 262㎞)의 4개 테마로 나뉜다. 

 

이곳에선 평택 섶길, 안산 대부 해솔길, 안성 박두진문학길 등 기존 걷기 여행길과 여주 신륵사, 화성 궁평항, 안산 동주염전, 시흥 연꽃테마파크, 양평 산음 휴양림 등 관광지를 즐길 수 있다.

 

모두 60개 코스로 이뤄지며, 이번에 개통하는 김포∼가평 구간은 경기 둘레길 4대 권역 중 하나다. 김포, 고양, 파주, 연천, 포천, 가평을 경유해 평화누리길, 한탄강 주상절리길, 산정호수 둘레길, 서해랑길 등 기존 걷기 여행길을 포함한다.

 

김포∼가평 구간을 비롯해 경기 둘레길 전 구간은 올해 말 개통 예정이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올 가을부터 경기 둘레길에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안전한 걷기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