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황당한 물타기"…'朴 게이트' 역공 차단 속 불똥 경계

입력 : 2021-09-12 15:48:23 수정 : 2021-09-12 15:4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검유착·공작수사…尹, 성실하게 수사받아야"
박지원 국정원장이 8월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민사찰 종식 선언 및 대국민 사과문 발표를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총공세를 이어갔다.

또한 이번 논란이 터진 배경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야권의 의혹 제기를 일축하면서 윤 전 총장의 불법 혐의가 국정원의 대선 개입 논란으로 변질되는 것을 차단하는 데에 주력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을 향해 "침묵과 책임 떠넘기기, 물타기로는 더 이상 이 사건을 덮을 수 없다"며 "당당하고 성실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정치검찰의 고발사주 과정에 전혀 관여한 바 없는 국정원장까지 끌어들여 황당한 물타기까지 시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윤석열 검찰이 고발장의 법률적 자문을 해준 것이 사실이라면 '기획수사', '공작수사'가 따로 없다"며 "정검유착에 합리적 의심이 더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증거 운운하기 전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전 검찰총장이자 현 대선주자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이고 도리"라며 "공수처 수사에 협조하고, 일련의 의혹을 적극적으로 소명하라"고 요구했다.

친조국·강경파 성향의 김용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국정원 게이트? 윤석열 본인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방상훈, 홍석현을 만난 것은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라며 "당시 조선일보, 삼성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는데 수사 책임자가 비밀회동을 한 것이 진짜 문제"라고 썼다.

그는 "일련의 사태를 보면 국민의힘은 협치 대상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져야 진정한 광복이 오고, 민주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도 했다.

다만 당내서는 이번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최초 언론보도 전 박지원 원장과 회동한 일이 혹여 여권으로 불똥이 옮겨붙는 빌미가 될까 경계하는 눈치도 역력하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이미 뉴스버스가 조씨로부터 고발사주 의혹을 포착한 이후 조씨와 박 원장이 만난 것이다. 이후 보도 역시 조씨의 결심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라 뉴스버스가 보도를 강행한 것"이라며 "박 원장과의 회동이 전후 관계에서 영향을 미친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대야 공세 기조와 관련, "당에서도 언론에 공개된 자료들을 확인하고 있다"며 "국정조사나 특별검사를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다. 검찰과 공수처의 진상규명 절차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