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년들 "열심히 일해서 부자?…'부동산' 폭등에 가망 없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2 13:36:15 수정 : 2021-09-12 14:1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20대 청년 10명 중 7명은 향후 원하는 직장에 취업할 가능성이 낮고 열심히 일을 하더라도 부자가 될 가능성이 없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 근로의욕을 저하시키는 가장 큰 요인으로 ‘부동산 폭등’을 꼽았다.

 

12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에 거주하는 20대 청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년 일자리 인식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62.9%가 향후 청년 일자리 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응답자의 69.5%는 ‘원하는 직장에 취업할 가능성이 낮다’고 답해 일자리 상황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조건이 만족스럽다는 가정 하에 좋은 일자리의 최소 연봉에 대해서는 3000만∼4000만원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40.2%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00만∼5000만원(20.6%), 2000만∼3000만원(15.2%) 등 순으로 집계됐다. 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5∼29세 평균 연간임금 수준 추정치는 3217만원이다.

 

한경연은 “청년들이 좋은 일자리의 조건으로 높은 연봉 외에도 근로 환경 등 다른 조건들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청년들의 근로 의욕을 고취 시킬 다양한 인센티브 고민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응답자의 65.2%는 ‘평생직장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으며 희망하는 은퇴 시기에 대해서는 61∼65세가 30.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56∼60세가 26.3%였으며 만 66세 이상에 은퇴하고 싶다는 답변도 19.7%를 차지했다.

 

청년들은 근로 의욕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부동산을 꼽았다. ‘부동산 폭등’ 요인은 24.7%로 가장 많은 답변을 기록했다. 이어서 물가 상승(21.5%), 세금 부담(20.4%) 순으로 특히 서울에 거주하는 청년들의 경우 ‘부동산 폭등’(29.2%)에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청년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총자산 규모는 10억∼20억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응답은 23.5%로 가장 많았다. 20억∼50억원이 22.9%, 100억∼1000억원이 20.6%를 차지했다. 하지만 청년들의 70.4%는 열심히 일을 해서 부자가 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29세 청년을 대상으로 지난달 4∼17일 온라인 설문을 통해 진행됐으며 응답자는 542명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2%다.

 

추광호 한경련 경제정책실장은 “청년들의 부정적인 일자리 인식은 청년 구직단념자 양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노동시장 유연화와 기업 성장을 가로막는 규제개혁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줄 수 있도록 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