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규덕, 북핵 협의차 일본행… “생산적 협의 기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2 14:12:57 수정 : 2021-09-12 14:1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일과 한·미,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12일 일본으로 출국했다. 13일 한·일이 만나고, 14일에는 한·미·일, 한·미 협의가 연달아 이어질 예정이다.

 

노 본부장은 이날 오전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번에 일본 정부의 초청으로 도쿄를 방문한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서 생산적인 협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2박3일 일정의 방일 기간 동안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3국 간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한·미·일 북핵 수석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6월21일 서울 회동 이후 3개월만이다.

 

노 본부장은 방일 기간 동안 미·일과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측된다. 북한의 영변 원자로 재가동 정황과 북한이 지난 9일 정권수립 기념일 73주년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 등 그간 동향을 공유하며 북한의 의도도 분석할 것으로 보인다.

 

노 본부장은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며 “그것을 위한 대북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한·미가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상당한 협의의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에 대해 계속 협의하고 그 이외에도 다양한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에도 그동안 한·미간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던 협의 내용을 설명해 이해를 높이고, 일본 정부와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미는 지난 8월23일 서울, 8월30일 워싱턴D.C.에서 연이어 만나 보건·감염병 방역·식수·위생 등 인도적 협력 분야까지 논의를 진전시켜왔다. 노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또 항구적 평화 정착을 향한 한·미 양국 정부의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지금 계속 열리지 못하고 있는 북한과의 대화의 물꼬를 트고자 하는 한·미 양국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의 징표”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