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국힘, 국정원장 끌어들여 황당한 물타기…수사나 받아라"

입력 : 2021-09-12 13:13:13 수정 : 2021-09-12 14:22: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만남을 거론하며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정치검찰의 고발사주 과정에 전혀 관여한 바 없는 국정원장까지 끌어들여 황당한 물타기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수사로 밝혀달라던 국민의힘은 한입으로 두말하지 말고 수사나 제대로 받으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지난 8일 회견을 열고 '진위는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빨리 밝혀달라'던 김웅 의원은 '야당 정치인 자료를 훔쳐가기 위한 고의 모략극'이라고 압수수색에 극렬히 반발하며 결국 공수처를 철수시켰다"며 "'신속하게 조사하길 바란다'고 말하던 윤석열 후보조차 정작 자신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이 되자 '모략을 즉각 중단하라'고 캠프 대변인의 입으로 공수처에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수사가 필요하다더니 임의수사만 받고 강제수사는 받지 않겠다는 의미였냐. '내 입맛대로만 수사하라'는 의미였냐"고 반문하면서 "스스로 밝힐 수 있는 기본적인 사실관계도 밝히지 않으면서 '철저히 조사해서 밝혀달라'는 태도로 일관하던 분들이 이제 와서 수사로 밝히려는 시도에 대해 '기습남침'이니 '괴물 공수처'니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초기에 국민의힘 측에서 '단순 전달', '미수에 그친 사건'으로 축소하려 했으나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장 등 핵심 당직자까지 연루돼 실제 고발이 이루어진 사건임이 드러났으며 사건에 대한 축소와 물타기 노력은 대부분 새로 등장한 증거와 진술에 의해 무력화된 상황"이라며 "침묵, 책임 떠넘기기, 물타기는 더 이상 이 사건을 덮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