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캠프 “조성은, 박지원의 ‘정치적 수양딸’…‘윤석열 죽이기’ 각본처럼 일사천리”

입력 : 2021-09-12 16:00:00 수정 : 2021-09-12 11:4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행위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최악의 사건” / “국정원의 정치개입이 심히 우려된다는 얘기가 정치권에 팽배...우려가 현실로 나타나”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 캠프 장제원 종합상황실 총괄실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윤 전 총장 측은 박지원 원장을 국정원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오는 13일 고발하기로 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박지원 현직 국정원장이 야당의 유력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다”며 “이것은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행위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최악의 사건”이라고 맹비난했다.

 

조씨가 지난 7월21일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 측에 제보한 고발사주 의혹이 9월2일 기사화 되기 전 박 국정원장과 지난달 11일 서울 도심 한 호텔에서 가진 사적인 만남을 윤 전 총장 측은 정치공작으로 의심하고 있는 것이다.

 

장 총괄실장은 “정치공작 선봉에 서있는 뉴스매체에 제보를 한 사람과 국정원장의 만남이 과연 일반적인 만남이겠냐”며 “대선을 앞두고 대북관련 이슈를 비롯해 국정원의 정치개입이 심히 우려된다는 얘기가 정치권에 팽배했다. 그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보자 조성은씨는 박지원 원장의 사실상 ‘정치적 수양딸’과 다름없다”며 “평소 친분관계를 운운하며 ‘별일 아니다’라는 식으로 빠져나가려는 박 원장 특유의 노회함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장 총괄실장은 “‘윤석열 죽이기’는 잘 짜놓은 각본처럼 일사천리로 전광석화처럼 진행되었다”면서 “(조성은씨는)대검찰청 감찰부장의 휴대전화로 전화해 자신의 휴대전화 제출과 공익신고 보호라는 ‘딜’을 했고, 보도 당일 검찰총장은 기다렸다는 듯이 감찰부장으로 하여금 진상조사를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음날인 9월3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빠른 추가보도를 부탁한다’며 법무부 자체 조사를 시사하는 등 정치적 발언까지 서슴없이 이어갔다”며 “국정원장과 그의 수양 딸, 검찰총장과 민주당 국회의원인 법무부 장관이 찰떡 궁합을 과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총괄실장은 “이런 것이 진짜 고발 사주 의혹인 것”이라며 “윤석열 후보에게 했듯이 ‘박지원 게이트’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씨에 대해 신속히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공수처에 촉구했다.

 

아울러 “내일(13일) 박지원 원장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조치하겠다”며 “‘박지원 게이트’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낱낱이 파헤치도록 하겠다”고 벼렀다.

 

장 총괄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박지원 원장을 포함한 권력기관의 선거개입의혹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엄정한 수사를 통해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을 밝혀 내지 못한다면, 이번 사건은 박지원 원장과 그의 정치적 수양딸인 조성은씨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선거에서 유력 야당주자를 제거하고자 꾸민 정치공작 사건으로 밖에 볼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장 총괄실장은 이날 조씨가 공익제보 배후설을 반박한 데 대해 “공수처 수사로 밝혀질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선거의 민심을 심각하게 왜곡, 조작하는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