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부실 대응’ 프랑스 전·현직 관료들 줄줄이 수사 받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2 13:15:33 수정 : 2021-09-12 13:1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크롱 대통령 재선 가도 ‘빨간불’
코로나19 부실 대응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아네스 뷔쟁 전 프랑스 보건장관. 파리=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부실 대응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됐다. 전·현직 관료들이 줄줄이 수사선상에 오르리란 전망도 나온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간) 아네스 뷔쟁 전 프랑스 보건장관은 지난해 초 코로나19 대유행 당시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2017년 5월 취임한 뷔쟁 전 장관은 지난해 2월 파리시장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임했다. 그는 “진실을 밝히겠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프랑스는 유럽 국가들 중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하다. 누적 확진자 수는 700만명에 달하고 그중 11만5000여명이 사망했다. 최근엔 마르세유 등 남부 지역에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검찰 수사로 마크롱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켜졌다. WP는 “에두아르 필립 전 총리와 올리비에 베랑 현 보건장관을 비롯한 전·현직 고위 관료들도 몇 주 안에 검찰 수사를 받을 수 있다”며 “내년 봄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마크롱 대통령에게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