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왕' 신해철 목소리, AI 기술로 복원되다

입력 : 2021-09-13 01:00:00 수정 : 2021-09-12 15:1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T는 마왕으로 불린 가수 고(故) 신해철의 음성을 AI(인공지능) 기술로 복원했다고 12일 밝혔다.

 

KT는 자체 개발한 개인화 음성합성 기술(P-TTS)을 활용해 신해철이 2001년부터 2012년까지 11년간 진행했던 신해철의 고스트스테이션 라디오방송 데이터를 AI에 학습시켰다.

 

P-TTS 기술은 딥러닝을 이용해 짧은 시간의 음성데이터로 특정 인물의 목소리를 합성해 낼 수 있다.

 

KT는 “자사 AI는 단순하게 문장을 발음하는 수준을 넘어 발화 패턴이나 억양까지 학습해 신해철씨가 자연스럽게 말하는 것과 같은 목소리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구현된 신해철의 목소리는 라디오 방송 형태의 콘텐츠 AI DJ, 신해철과의 만남으로 확인할 수 있다. KT는 코로나 시대의 인디밴드 어려움을 주제로 대중음악 정책에 관해 쓴 소리를하는 신해철의 모습을 구현했다. KT는 기가지니를 통해 3편의 콘텐츠를 10월 7일까지 제공한다.

 

기가지니에 “신해철 목소리 들려줘라”고 요청하면 들을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