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민단체, 김웅 고발…공수처, 압수수색 재개 가능성

입력 : 2021-09-12 09:32:22 수정 : 2021-09-12 09:3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세행 "정당한 압수수색 절차 방해"
국민의힘, 김진욱 등 직권남용 고발
공수처, 이르면 오늘 압수수색 재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냈던 시민단체가 지난 11일 국민의힘 측에서 공수처 압수수색을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공수처는 이르면 12일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전날 오후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등을 특수공무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세행은 "피고발인들은 법원에서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에 의한 정당한 공무집행을 다중의 위력을 사용해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 의원 등이 공수처 소속 검사 및 수사관들에게 폭언 수준의 고성을 지르고 불법 영장 집행이라고 함부로 말하는 등, 결국 압수수색 진행 절차를 중단시켰다"고 했다.

 

이어 "김웅 의원은 실체 규명을 위한 수사를 촉구하는 취지의 말까지 해놓고, 막상 공수처가 압수수색 절차를 진행하자 야당 탄압의 피해자라는 위선적 행태를 보이며 압수수색 진행을 방해했다"고 강조했다.

 

사세행은 지난 6일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등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한 바 있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해당 의혹을 '공제13호'로 입건, 지난 10일 김 의원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과 자택을 비롯해 손 보호관의 사무실·자택 등 5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김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은 김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과정상의 문제를 제기하고 막아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등은 지난 11일 오전 김진욱 공수처장과 김 의원실 압수수색에 나선 공수처 검사 등 7명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대검에 고발하기도 했다.

 

공수처는 이르면 이날 김 의원실의 압수수색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측은 공수처 압수수색에 대비해 현역 의원들이 비상 근무조를 편성, 김 의원 사무실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