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성은, 윤석열 겨냥 "꾼같은 태도, 최악의 결말 맞을 것"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2 08:49:53 수정 : 2021-09-12 09:3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을 공익제보한 조성은 씨가 공익제보 배후설과 검찰과의 '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조씨는 12일 페이스 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이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 연락해 휴대폰을 원본 제출하는 조건으로 공익신고자 신분을 얻었다는 '딜' 논란에 대해 "누군가는 '딜'이라는 표현을 하였지만, 저는 처음 USB 자료를 가지고 갔고, 휴대폰 원본 제출을 요청하셔서 적극적인 자료제출을 말씀드렸다"면서 "다만 자료를 살펴보시고 공익신고임을 인정할 수 있고 원본까지 확인을 진행할 필요성을 느끼시면 회신을 달라고 하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주말 사이 검토하신 수사기관 담당에서 연락이 왔고 자료들의 원본 제출을 하였다"고 주장했다.

 

조 씨는 공익제보 배후설 관련, "자꾸 '젊은(경험없고 미숙한)' '(어쩌저쩌한) 여성'의 이미지로 제가 '감히' 판단하고 결정할 수 없다는 식으로 이 사건이 '어떻게 저게 대검 감찰부장을 만나고 이런 일을 혼자 하나, 뒤에 누가 있다'고 하고 싶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2014년 부터 선거에는 공보기획부터 2015~2016 국회의원총선거 공천심사위원, 탄핵 당시 비상대책위원(최고위원), 2017 대선 경선룰을 정하고, 대선 종합상황부실장과 이후 각 선거마다 책임과 결정이 있는 역할을 한 경험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자신이 스스로 공익 제보를 할 만한 정무적 판단은 갖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익신고자가 대검 감찰부장의 전화번호를 직접 구해서 소위 ‘딜’을 했다는 것이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조 씨와 검찰과의 모종의 거래설을 제기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공익신고자로 지정되기 위해 대검 감찰부장의 전화번호를 알아내고, 권익위에 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대검 감찰부장에게 ‘쳐들어 가다시피했다’는 이야기는 매우 자신감이 있었거나, 그런 경로를 알려준, 관철시킬 수 있다는 확신을 준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조씨가 대검에 공익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조언을 해준 인물이 있을 수 있다는 '배후설'을 제기한 셈이다.

 

그는 공수처에 공익신고를 안한 이유에 대해선 "(검찰이) 공익신고자 보호를 위해서는 권익위를 제안을 했지만 스스로 '신변보호는 두번째, 이 자료가 해당 수사기관이 직접 인지하지 않고 제 3의 기관들에서 떠돌아다니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조 씨는 검찰 외 수 개의 수사기관에 객관적 자료 제공 필요성을 느낀 계기에 대해 "윤석열 전 총장의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신고로 인정해줬느냐'는 식의 위협, 위압적인 태도와 마치 대검찰청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이해할 수 없는 기자회견을 보고 난 후, 1차적인 대검찰청 감찰부 외의 수 개의 수사기관에서의 객관적 자료 제공의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 측의 공세와 관련해 "개인에게 모욕과 위협을 가하며 정치적 이익과 책임면피를 위해 윤석열 총장 캠프에서 총 공세를 하는 과정에 있다"면서 "그 격을 훼손시키고 꾼들처럼 하는 태도는 어느 순간이나 가장 최악의 결말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