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6시까지 1256명, 어제보다 252명↓

입력 : 2021-09-11 19:06:54 수정 : 2021-09-11 19:0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25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508명보다 252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99명(71.6%), 비수도권이 357명(28.4%)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최소 1500명대, 많게는 1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57명 늘어 최종 1865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67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으며, 12일로 68일째가 된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725명 수준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송파구의 가락 농수산물 종합도매시장과 관련해선 종사자와 가족 등 최소 77명이 확진됐다. 현재 시장 종사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또 대전 대덕구의 한 종합병원에서는 환자, 보호자, 간병인 등 16명이 확진됐고 충북 청주시에서는 실내체육시설(6명)과 낚시모임(8명) 관련 감염 사례가 새로 확인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