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박지원 수사하라”, “제2의 울산 사건”… ‘고발 사주’ 의혹 역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1 17:00:00 수정 : 2021-09-11 17:39: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보도 전 박지원 만난 사실 드러나
野 대선후보 이어 당 지도부까지 맹공
與 “도둑이 제 발 저려 억지부리는 격”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난 사실이 드러나자 “공모 가능성을 수사하라”, ”제2의 울산 사건이 될 수 있다”며 역공에 나섰다.

 

사건의 당사자인 윤석열 후보 측은 11일 “조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악의적 허위 보도가 이뤄지기 전 박 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는 만큼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슨 역할을 했는지 국민 앞에 정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공수처와 검찰은 박 원장과 조씨의 공모 가능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희룡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자칫하면 제2의 울산 사건이 될 수도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 원장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후보는 “대선을 앞둔 시점에 국정원장이 정치개입을 넘어 정치공작 공모 의심을 받을 행동을 자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후보는 이어 “언론의 관심이 커서 신속하게 수사에 나섰다는 공수처는 언론의 관심이 매우 큰 이 수상한 만남에 대해 즉각 수사와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후보도 이날 ”공수처는 박 원장을 즉시 입건하고 정치공작 의혹도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했다.

 

하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공수처의 이번 수사는 향후 대선 정국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수사가 공정해야 결과도 신뢰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도 역공에 나섰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씨는 박 원장과는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수족과도 같은 관계”라며 “공수처는 박 원장과 조씨의 이 수상쩍은 만남도 즉각 함께 수사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김대업 병풍사건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으로 재미를 톡톡히 본 집권세력이, 이번에도 불리한 대선판을 흔들기 위해 야당후보 흠집 내기에 나선 것이 명백하다“며 “당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정권의 표적수사, 야당탄압, 정치공작을 막겠다“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은 검찰권 남용이라며 공세를 이어나갔다. 김진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공수처 수사를 두고 불법 수사, 야당탄압, 정치공작 운운하는 건 도둑이 제 발 저려 억지를 부리는 격”이라며 “정치 공방으로 본질을 감추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