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두개골에 금 사슬 이식한 멕시코 래퍼…전문의 "안전하지 않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4:08:52 수정 : 2021-09-11 14:0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스타그램 캡처

 

멕시코의 래퍼가 두개골에 금 사슬을 이식했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복수의 현지 매체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래퍼 단 수르(사진)는 지난 4월 머리에 금 사슬을 이식했다.

 

수르는 “나는 금 사슬을 갈고리 형태로 탈부착할 수 있도록 내 머리에 이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갈고리는 모두 내 두개골, 내 피부 아래에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것은 내 머리카락이다. 황금 머리다”라고 부연했다.

 

나아가 “인류 역사상 최초로 금 머리를 이식한 래퍼가 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진짜 금이 아니라 플라스틱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그러자 수르는 물에 직접 머리를 넣어 금 사슬이 가라앉는 영상을 공개해 반박에 나섰다. 

 

또 이빨도 금으로 이식한 모습도 공개했다. 

 

한편 한 성형외과 전문의는 “그가 한 금 사슬 이식은 매우 큰 위험을 동반하는 것으로 안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슬은 외부와 내부 신체 사이에 박테리아가 쉽게 이동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뇌를 덮고 있는 두개골 또한 이 갈고리를 지탱하고 있어 우발적으로 금 사슬을 잡아당기면 두개골이 골절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