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매체 이례적으로 'D.P.' 언급 "지옥같은 남조선 군살이 깡그리 파헤쳤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2:42:21 수정 : 2021-09-11 12:4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넷플릭스 드라마 ‘D.P.’의 스틸컷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최근 인기를 모으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를 이례적으로 언급했다.

 

해당 기사에는 “지옥과 같은 남조선(남한) 군살이의 실상을 깡그리 파헤쳤다”고 적혀있다.

 

11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최근 남조선(남한)에서 군부의 심각한 부패상을 폭로한 TV극 ‘D.P.’가 커다란 인기를 끌고 있다”며 남한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메아리는 드라마에 대해 “야만적이고 비인간적인 폭력행위와 가혹행위로 인한 고통을 견디지 못해 탈영한 대원들을 추적하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남조선 군에 만연된 기강해이와 폭력행위, 부패상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부대 안에서의 애정관계나 치정관계 같은 시시껄렁한 내용에 국한되던 이전 시기 TV극과 달리 사병들이 왜 탈영을 하지 않으면 안 됐는가를 생동하게 보여줬다”고 전했다.

 

메아리는 “특히 신병이 코를 곤다는 이유로 방독면을 씌우고 물고문을 들이대거나 집단적으로 달라붙어 실신할 정도로 구타하는 장면, 각종 방법으로 성폭행하는 장면 등 상상하기 어려운 폭력행위 장면들은 사람들의 분노와 격분을 자아내게 한다”고 전했다.

 

또 메아리는 해당 드라마가 “실제로 발생했던 극단적이고 충격적인 사건들을 담은 것으로 하여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영화평론가들은 군대의 실상을 그대로 영화로 옮겨놓은 것 같다, 실지 군대에서 실시간감시촬영기를 달고 촬영한 것 같다고 평하고 있다”라고도 소개했다.

 

메아리는 “남조선 주민들은 (해당 드라마를 보고) 이구동성으로 ‘군부 내 폭력과 가혹행위를 사실 그대로 적나라하게 담아냈다’, ‘극을 보는 전 기간 가슴이 답답하고 불쾌했으며 정신장애가 올 것 같았다’고 했으며 여성 시청자들은 ‘자식을 군대에 내보내기조차 두렵다’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메아리는 해당 드라마가 ‘넷플릭스’를 통해 상영돼 시청률 1위를 차지했고, 태국·베트남·영국 등 해외에도 방영된다는 사실까지 자세히 보도했다.

 

한편 D.P.는 탈영병을 체포하는 헌병대 군무이탈체포조(Deserter Pursuit)를 뜻한다. 드라마는 한국 군대의 모습을 ‘극사실적’으로 그려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