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성은 “내가 고발사주 제보자, 윤석열 기자회견 보고 밝히기로”

입력 : 2021-09-10 21:11:31 수정 : 2021-09-10 21:1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손 검사가 고발장 준 게 확인되면 대국민 사과”
10일 오후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라고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JTBC 방송화면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유력하게 지목됐던 조성은 씨가 10일 “제보자가 맞다”고 밝혔다.

 

조 씨는 이날 조선일보에 자신이 이번 의혹을 언론에 제보했고 동시에 공익신고자라고 밝혔다.

 

조 씨는 “이번 의혹에 대한 윤 전 총장의 국회 기자회견을 보고 내가 공익신고자임을 밝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씨는 지난해 총선 당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을 지냈다.

 

지난해 총선 무렵 검찰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건네받은 김웅 의원이 조 씨에게 전달했고 최근 조 씨가 인터넷매체 ‘뉴스버스’에 제보했다는 시나리오가 유력하게 거론됐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고발사주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모두 부인하면서 뉴스버스가 보도한 고발장 초안 등을 출처나 작성자가 없는 괴문서라고 한 바 있다.

 

그러면서 검찰이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라고 한 것을 두고 “요건도 맞지 않는 사람을, 언론에 제보하고 다 공개한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들어주는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10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사주라는 건 윗사람이 아랫사람, 힘 있는 사람이 힘 없는 사람한테 하는 건데, 당시 내 처지에서 꽤 큰 정당(미래통합당)을 사주한다는 것 자체가 악의적 공작 프레임”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대선 예비후보 국민면접에서 자신이 고발 사주의 핵심으로 지목된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어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 초안을 준 게 확인되면 총장으로서 관리 책임에 대해 사과할 의사가 있나’라는 김준일 뉴스톱 대표의 질문에 “확인 된다면 손준성이 아니라 어느 검사라 하더라도 제대로 못 살핀 건 ‘대국민 사과’하겠지만 빨리 조사하라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