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당 지도부에 “경선 후 사퇴서 처리 논의는 부당… 조속히 처리하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1 08:00:00 수정 : 2021-09-11 00:1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모든 것을 던져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국회에 제출했다”며 당 지도부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대통령 후보 경선 이후에 제 사퇴서 처리를 논의하기로 했다. 그런 태도는 몹시 부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한 정치인의 고심 어린 결정을 그렇게 취급하는 것은 동료 정치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공정한 경선 관리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지도부가 지금과 같은 태도를 더 이상 보인다면, 그것은 저의 각오와 진정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면서 “제 사퇴서를 조속히 처리해줄 것을 당 지도부에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지난 8일 “정권 재창출을 위해 모든 것을 걸겠다”며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이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짐도 뺐다. 그러나 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사퇴 의사를 철회해달라고 이 후보를 설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지금까지 이 후보의 의원직 사퇴 의사가 워낙 결연하기 때문에 지도부가 신중하게 이 문제를 바라보고 있다”면서 “송 대표는 내일과 모레 순회경선이 이어지기 때문에 그 과정 속에서 이 후보와 대화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