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윤석열, 기소돼도 경선 완주할 것”

입력 : 2021-09-10 20:14:32 수정 : 2021-09-10 20:2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좌)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우)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0일 당내 최대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고발 사주 의혹으로 만에 하나 기소되더라도 (경선에서)사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실체는 간단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 김웅 의원에게 자료를 주는데 검찰총장에게 양해를 구했느냐(가) 그게 팩트”라며 “그걸 왜 정치공작으로 몰고 가나. 당사자들이 팩트만 밝히면 간단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시 지도부는 이준석 대표가 아니다”라며 “당시의 지도부에게 물어봐야지 왜 그걸 현재 지도부까지 확산시켜 물고 들어가나. 그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다 물러났지만 당시 지도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현재 우리 당 지도부까지 물고 들어가는 것 자체가 공작이고 해선 안될 짓”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번 일(고발 사주 의혹)로 윤 후보가 만약 법적 책임이 있더라도 정치적 책임하고는 또 별개의 문제로 만에 하나 기소된다고 해도 출마하는데는 지장이 없다”면서 “사법시험을 9수할 정도로 권력에 대한 집착이 강하신 분이니 어떤 경우라도 사퇴하거나 그렇게 하실 분은 아니고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더라도 끝까지 경선을 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이날 전격적으로 이뤄진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해서는 “내 일도, 우리 당 일도 아니라 말씀 드릴 게 없다”면서도 “키맨인 김웅 의원이 담백하게 진실을 이야기하면 될 일이다. 그걸 팩트 논쟁으로 가니 일이 점점 커지는 것”이라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