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고발 사주’ 의혹은 제2의 국정농단 사태… 특검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0 16:37:05 수정 : 2021-09-10 16:3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특검 앞서 민주주의 외쳤던 최순실 닮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0일 오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을 겨냥해 “제2의 국정농단 사태”라며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국정농단처럼 특검과 국정조사로 진실을 밝히고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검찰과 국민의힘의 유착관계 정황이 드러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과 가까운 국민의힘 검사 출신 국회의원들의 개입 정황도 뚜렷해지고 있다”며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를 향한 고발장 초안의 출처가 국민의힘 검사 출신 국회의원실로 밝혀졌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어 “국민의힘의 공식 계통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 후보는 “수사의 주체는 어떤 범죄 혐의를 적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면서 “윗선이 지시한 직권남용이면 공수처, 검사 등 공직자가 총선에 개입한 선거사범은 검찰, 실명 판결문을 유출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면 경찰이 맡는다”고 했다. 이 후보는 “고발 사주 의혹은 세 가지 모든 범죄가 적용될 수 있는 제2의 국정농단 사태”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성역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국정조사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대검에서 진상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대검은 하루빨리 감찰을 마무리 짓고 국회 법사위에 보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여야는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국정조사에 나가는 것이 옳다”고 했다. 이 후보는 아울러 “이미 국회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국민의 신뢰를 얻은 경험이 있다”며 “이번 제2의 국정농단도 여야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을 향해 “과거 최순실씨가 특검 앞에서 민주주의를 외쳤던 모습과 닮았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 후보는 “겸손한 자세로 진상규명에 협조하겠다는 자세가 국민 눈높이에 맞는다”며 “윤 전 총장은 측근 검사 및 측근 국회의원들과 함께 국정조사를 받아야 마땅하다”고 했다.

 

한편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증거 분석을 거쳐 수사의 갈래를 정한 뒤 순차적으로 관련자 소환 조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