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힘이 약한 상대만 골라 괴롭혀”… 손석구, 학폭 의혹 제기한 누리꾼 고소 “부모님께 떳떳”

입력 : 2021-09-10 16:25:05 수정 : 2021-09-10 16:4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손석구가 자신에 대해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에 “떳떳하다”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손석구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8월 31일 저의 학교 폭력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며 "근거도, 피해자도 명시하지 않은 익명의 글에 굳이 '나는 그런 적 없다'는 반박 설명까지는 하지 않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적어도 저 자신은 제가 자라온 환경을 알며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께 떳떳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로 다음날부터 올라오는 기사의 양에 사실 여부를 떠나 위축되는 자신을 느꼈다"면서 "비방과 조롱섞인 글들, 어색해진 대인관계에서 오는 위축도 있었지만 어느새 '이런 오해를 받는 데는 내게도 잘못이 있지 않았을까?'하는 마음에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하는 스스로에게 가장 위축됐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건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고 느꼈다"며 "무책임한 글들이 난무하여 온라인 공간이 점점 오염되고, 막상 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의 호소마저 양치기 소년 취급을 받게 된다면 그 책임은 쉽게 말하고 쉽게 믿는 우리 모두에게 있을 것"이라며 고소 진행에 대한 이유를 언급했다.

 

아울러 "저 개인의 일인 동시에 우리가 한번쯤 고민해봐야 할 사회적 문제이며 때문에 그냥 넘어가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한 이유"라며 “9일 구체적인 자료들을 수집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고소) 결과가 나오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수도 있지만 문제의식에 공감하시는 분들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온라인상에는 손석구가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의 가해자였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손석구의 학교폭력을 고발합니다'라며 "손석구는 힘이 약한 상대만 골라서 괴롭혔다"며 "피해자들 목을 조르거나 뒤통수를 때리고, 실내화를 벗어 때렸다. 피해자가 저항하다가 손석구 심기를 건드려 더 심한 보복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목격자로서 피해자에게 도움을 주지 않고 방관만 했던 것 때문에 마음이 짐을 가지고 있던 가운데 TV에 등장한 손석구를 보고 분노할 수 밖에 없었다"며 "사람을 그렇게 때리던 자가 어떻게 대중 매체에 얼굴이 나오는 직업을 택할 수 있었나 놀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벌받을지도 모르는데 왜 없는 일을 지어내겠습니까? 본 대로 썼습니다. 그리고 아직 쓰지 않은 일이 남아 있습니다. 손석구가 인정하고 끝냈으면 합니다. 그러면 저도 모든 트윗을 지우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손석구의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제기된 학폭 의혹이 사실무근이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손석구는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디.피.(D.P.)'에서 임 중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