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용기 “‘尹 고발사주 의혹’, 민주국가에선 상상조차 어려운 사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0 14:18:37 수정 : 2021-09-10 14:1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혹 내용 사실이라면 당시 야당 지도부도 공범”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대검 “수사 협조”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 세계일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초선·비례대표)이 10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을 ‘검야유착’으로 규정짓고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이날 캠프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은 민주국가에서는 상상조차 어려운 매우 엄중한 사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윤 후보는 이번 사건에서 드러난 고발장을 출처도 작성자도 없는 ‘괴문서’라고 했는데, 이 ‘괴문서’를 전달한 이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었고, 정점식 당 법률지원단장이 당무감사실을 거쳐 조모 변호사에게 전달해 실제 고발에 이르렀다는 정황도 나왔다”고 했다. 전 의원은 이어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민의힘 당시 지도부도 해당 내용에 간여한 공범”이라면서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이 사건을 여권의 정치공작이라고 물타기 하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는 법”이라고 했다.

 

전 의원은 “검찰이 수사권을 빙자해 국민의힘과 결탁, 선거에 개입했다면 이는 공정하고 자유로운 선거를 방해한 것으로 민주주의의 근간 심대히 훼손하는 처사”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 의원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고발 사주’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공명선거추진단을 출범시키겠다고 한 점도 도마에 올렸다. 그는 “모호한 명칭 탓에 무엇을 할 조직인지는 알기 어렵다”며 “대체로 윤 후보 캠프의 정치공작진상규명특위와 공동보조로 진실을 오염시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했다. 아울러 “사건의 진상을 파악해 진실을 밝히려는 의도보다 국민의힘이 해당 사건을 피할 퇴로를 놓으려는 궁색한 하책으로밖에 비치지 않는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공수처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김웅 의원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의혹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했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영장의 효력 범위를 두고 수사관들과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공수처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