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아들, 커버까지 바꾸며 대학원 추가서류 제출… 이런 경우 처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0 15:00:00 수정 : 2021-09-10 14:2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업무방해 혐의' 등 조국·정경심 교수 재판

檢 "서류 접수 마무리 후 수정 불가"… 특혜 의혹 제기
수정 서류 속 경력란 오려 붙인 종이 들어간 점도 추궁

교직원 "원칙적으로는 그렇지만 정원 못 채워 받아줘
종이 오려 붙인 게 들어가면 안 돼… 확인하고 놀랐다"
'제출완료' '수고했습니다'… 당시 조국 부부 문자 공개

조국 "'尹 고발사주 의혹', 국기문란 행위 정황 드러나"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시비리 혐의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재판이 10일 열렸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법원에 출석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국기문란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법정엔 조 전 장관 아들 조모씨가 연세대 대학원에 지원할 당시 연세대 교학팀에 근무했던 직원이 증인으로 출석해 “(입학원서에) 오려붙인 종이가 들어가면 안 되는 건데 들어가있어서 확인하고 놀랐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1부(재판장 마성영)는 이날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과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엔 조씨가 연세대 대학원에 지원할 당시 연세대 교학팀에서 근무했던 A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조씨는 2018학년도 전기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대학원에 지원할 때 입학원서 파일을 제출했는데, 조씨가 처음 제출한 원서 속 경력란엔 아무 것도 적혀있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조씨가 경력란에 7개 경력이 기재돼 있는 서류를 다시 제출했고, 해당 서류로 접수가 마무리됐다. 7개 경력 중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법무법인에 있을 당시 발급해준 법무법인 인턴 경력도 포함돼 있다.

 

검찰은 모집요강에 ‘서류 접수가 마무리되면 수정이 불가능하다’고 적힌 걸 토대로 조씨가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A씨는 “원칙적으로는 그렇다(수정이 안 된다)”면서도 “저 전형이 정원을 다 채우지 못해 지원자가 귀한 전형이어서 원서 접수 완료 이후에도 (지원자가) 수정 서류를 내고 싶어하면 받아줬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접수가 완료된 후 서류를 수정한 사람은 조씨를 포함해 총 7명이다.

 

검찰은 수정된 서류 속 경력란에 오려붙인 종이가 들어가있는 점에 대해서도 추궁했다. 검찰은 “증인은 검찰 조사 당시 조씨의 수정본을 보고 많이 놀랐다고 진술했는데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A씨는 “지원될 때 종이 오려붙인 게 들어가면 안 되는 건데 그게 들어가있어서 확인하고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학생들이 추가서류를 내고 싶다고 하면 받아줬지만 커버까지 바꾸는 경우는 사실 본 적이 없다”며 “추가 서류를 낸다고 했을 때 ‘오케이(ok)’라고 했지만 원서 커버까지 바꿔서 추가서류를 냈을지는 생각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법정에선 경력란이 채워진 서류로 다시 제출할 당시 급박한 상황이 담긴 문자메시지도 공개됐다. 당시 서류 마감시간은 2017년 11월3일 오후 4시30분이었는데, 조씨는 서류 마감일인 11월3일 오후 1시12분쯤 원서접수를 마무리했다. 이후 경력란이 첨부된 서류로 다시 제출하는데 3시간가량의 시간만 남아있던 셈이다.

 

검찰이 공개한 메시지에 따르면, 정 전 교수는 11월3일 오후 4시17분42초에 조 전 장관에게 ‘이제야 제출완료 ㅜㅜ’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조 전 장관은 약 30초가량 뒤인 4시18분5초에 ‘수고 했습니다!!’라는 답변을 보냈다.

 

이날 정 전 교수는 발언권을 얻어 직접 질문을 하기도 했다. 정 교수는 질문을 마친 뒤 “당시 아들에게 얘기들은 걸로 판단했을 땐 여자분인 줄 알았는데 오늘 남자분이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이날 재판에 출석하며 윤 전 총장 측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만시지탄이지만, 윤석열 정치 검찰과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합작해 선거 개입이라는 국기문란 행위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저를 포함해 문재인 정부 인사에 대해 쏟아졌던 고발장에 대해서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그렇지만 재판에 겸허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