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m 앞 충전기 두고…공중화장실 전기 연결해 ‘무단 사용’한 테슬라 차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0 13:41:45 수정 : 2021-09-10 13:41: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m 앞에 전기차 충전기를 두고 공중화장실의 공용 전기를 무단으로 사용한 테슬라 차주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이 비판하고 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건소 옆 공중화장실 전기 무단사용 테슬라’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공용 전기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차의 사진을 올리고 “공공화장실 전기 무단사용하는데 신고 어디에 하나요?”라고 물었다.

 

해당 사진에는 테슬라 한 대가 공공화장실 앞 장애인주차구역에 차를 세우고 전기선을 빼 화장실 안 콘센트에 연결해 충전하는 모습이 담겼다. 

 

글쓴이는 “112신고 및 장애인주차구역 신고 완료했다. 10m 앞에 전기차 충전시설도 있다. 이해 불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건 절도죄다”, “저렇게 할거면 보고금도 토해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기차가 많이 보급되면서 인터넷상에는 건물 내 설치된 콘센트를 이용해 개인 차량을 무단 충전한다는 목격담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5월 한 광주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 내 공용시설에서 자신의 전기차를 무단 충전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입건되는 등 현행법상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으로 전기를 사용하면 절도 혐의로 실제 처벌 받을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