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윤석열 정치검찰과 미래통합당 선거 개입 속속 드러나”

입력 : 2021-09-10 11:04:51 수정 : 2021-09-10 13:31: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정부 인사 고발장 점검 필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야당 의원을 통해 여권 인사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정치검찰과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개입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직격했다.

 

조 전 장관은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에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한 자리에서 “‘만시지탄’(때늦은 한탄을 뜻하는 사자성어)이나 윤석열 정치검찰과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합작해 선거 개입이라는 국기 문란 행위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포함해 문재인 정부 인사에 대해서 쏟아졌던 고발장에 대해서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저는 더 겸허한 자세로 재판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는 윤 전 총장이 몰랐다는 취지의 “변명은 전혀 수긍이 안 간다”고 언급했다.

 

이 지사는 전날인 9일 오후 KBS1라디오 ‘최경영의 이슈 오도독’에 출연해 “합리적 추론”이라면서 “그걸 어떻게 모르고 무관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이어 “총장의 가족에 관한 일이고 관심이 집중된 일”이라면서 “총장 몰래 부하들이, 뭐가 그리 충성심이 높아서 (몰래 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자신을 엮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강압 수사를 한 의혹이 있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맨날 당하던 거니까 사실 놀랍지 않다”며 “그래서 제가 먼지를 안 만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놀랐던 건 그때 수사 지휘 라인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한동훈 3차장이었다”는 거라며 “무혐의 난 사건을 재기 수사하려면 (상관) 결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