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秋 “정점식은 오리발, 손준성은 尹의 흥신소, 김웅은 국민·언론 우롱”

입력 : 2021-09-10 11:25:44 수정 : 2021-09-10 11:2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미애, SNS에서 ‘고발 사주’ 의혹 거론 인물들 겨냥 / 국민의힘에도 공정 수사 협조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0일 “정당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검찰 공권력을 정치목적으로 사유화한 국기문란 사건을 신속히 강제 수사해야 한다”며, ‘고발 사주’ 의혹에 휩싸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 등을 향해 날을 세웠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검사 출신 국회의원 정점식은 고발장 초안을 받고 이를 변호사에게 건넨 사람인데, 들통이 나자 오리발”이라며 “그 엄청난 내용이 적힌 고발장을 누구로부터 입수한 것인지 모르나며 보좌관에게 덮어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준성은 윤석열의 사설 흥신소 같은 역할을 하고 또한 고발장을 김웅에게 보낸 디지털증거가 있음에도 ‘황당하다’는 한마디로 일축했다”며 “이런 게 어떻게 밝혀졌는지 황당하다는 의미가 아니면 이해가 어려운 반응이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손준성의 연수원 동기이자 국회의원이 된 전직 사기 전문 검사 출신 김웅은 손준성에게서 받은 고발장이 명백한 디지털증거로 확인이 됨에도, 받았을 수도 안 받았을 수도 있다며 국민과 언론을 우롱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방 폭파했다’며 기억 못한다는 것은 윤석열 일당의 검찰 쿠데타 공범으로서 ‘증거인멸을 다 했다’, ‘충실히 임무 완수했다’는 그들끼리의 충성대화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지금도 그들의 은밀한 증거인멸과 말맞추기가 진행되지 않으리란 법이 없다”고 말한 뒤, “국민의힘도 정치검찰당의 하수조직이 아니라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이날 오전부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김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사무실 등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