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토스뱅크, 다음달 출범 앞두고 계좌 사전신청 접수

입력 : 2021-09-11 02:00:00 수정 : 2021-09-10 13:0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토스뱅크가 다음달 공식 출범을 앞두고 사전신청 접수에 나섰다.

 

토스뱅크는 모든 토스 사용자(만 17세 이상)를 대상으로 뱅킹 서비스 사전 이용 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사전신청은 토스 앱 내 홈 화면 배너 또는 전체 탭의 ‘토스뱅크 사전신청’ 메뉴에서 할 수 있다. 신청 순서대로 토스 앱 알림을 받으면 통장과 체크카드 가입 절차를 밟고, 서비스 정식 출시 전 토스뱅크의 새로운 뱅킹 서비스를 먼저 경험할 수 있다.

 

토스뱅크는 이날 처음으로 ‘조건 없이 연 2%’ 토스뱅크통장을 공개했다. 가입 기간이나 예치 금액 등의 제한 없이 수시 입출금 통장 하나에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신 상품이다. 예·적금 상품마다 가입 조건이 서로 다르고 복잡해, 조금이라도 더 높은 금리를 받기 위해 은행 발품을 팔고 가입 경쟁을 벌여야 했던 고객의 불편을 해소하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했다. 사전신청으로 먼저 토스뱅크 통장을 개설하면 돈을 예치한 날짜부터 연 2% 이자가 계산돼 매달 지급된다.

 

토스뱅크 체크카드 또한 전월 실적 조건 없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고객이 먹고, 마시고, 타는 생활밀착형 가맹점 5대 카테고리(커피·패스트푸드·편의점·택시·대중교통)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결제 즉시(단, 대중교통은 익일) 카테고리별로 300원씩 매일 캐시백 받는다. 매달 최대 4만6500원을 돌려받는다.

 

해외에서는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사용 금액의 3%를 즉시 캐시백 한다. 송금 수수료는 물론 국내외 ATM 입·출금 수수료도 무료다. 내년 1월 말까지 적용되는 첫 번째 시즌 혜택이며, 시즌마다 고객의 소비 패턴에 맞는 새로운 혜택으로 바뀔 수 있다.

 

카드는 반전 네온 컬러를 적용하고 플레이트 끝에 V자 홈을 파 IC칩 방향을 인지하기 쉽게 만들었다. 카드번호를 카드에 써넣는 대신 토스 앱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보안성도 강화했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돈을 맡기는 고객이 어느 은행 어떤 상품이 더 나은지 직접 비교하고 고민할 필요가 없도록 상품을 설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사용자 관점에서 새롭게 설계한 뱅킹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