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리설주, 정권수립일 금수산궁전 참배…김여정은 안보여

입력 : 2021-09-10 08:26:30 수정 : 2021-09-10 08:2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설주 약 4개월만에 모습 드러내…김정은, 열병식 참가자들과 기념촬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권수립 73주년(9월9일) 당일에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화국창건 73돌에 즈음해 9월 9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리 여사가 공식석상에 나선 것은 지난 5월 5일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 관람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이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는 정치국 상무위원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김덕훈 내각총리, 박정천 당 비서를 비롯해 무력기관 고위간부들이 수행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이날 통신이 내보낸 참배 사진에 포착되지 않았다.

특히 김 부부장은 전날 조선중앙TV가 1시간 45분에 걸쳐한 열병식·무도회 중계에서도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관심을 끈다.

그동안 김 부부장은 매체에 이름이 호명되지 않더라도 종종 사진이나 영상에 등장해왔다.

더군다나 이번 열병식 중계에는 현송월 당 부부장과 리춘히 아나운서, 가수 김옥주까지 부각된 상황에서 김 부부장만 모습을 감춘 것이어서 궁금증을 더한다.

지난 9월 2일 정치국 확대회의 당시 방청석에 앉아있던 것이 김 부부장의 마지막 공식행사 참석이었다.

최근 새로 임명된 림광일 군 총참모장이 대장(별 4개) 계급장을 달고 권영진 총정치국장, 리영길 국방상 등과 두 번째 줄에 나란히 섰고, 장정남 신임 사회안전상은 그 뒷줄에 자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정에 열렸던 열병식 참가자들과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김 위원장은 "장엄한 열병식을 통해 우리 국가의 민간 및 안전무력의 전투력과 단결력을 남김없이 과시했다"며 비행·강하를 했던 전투비행사와 낙하산병, 열병 대원을 직접 격려했다.

또 "열병식 참가자들이 앞으로도 한 손에는 총을, 다른 한 손에는 마치(망치)와 낫과 붓을 틀어쥐고 조국수호와 사회주의 건설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촬영장에는 조용원·박정천 당 비서가 수행했으며, 강순남 노농적위군 사령관이 영접 보고를 했다.

이외에도 평양에서 근로자·청년학생 군중 시위와 사회주의여성동맹(녀맹)의 무도회가 열리는 등 각지에서 경축 공연이 이어졌다.

북한은 올해가 5년, 10년 단위로 떨어지는 이른바 '정주년'이 아님에도 내부 결속을 위해 남측의 예비군·민방위에 해당하는 노농적위군을 중심으로 열병식까지 열며 대대적으로 정권수립 73주년을 기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