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윤석열 분노조절 잘 못하는듯…김웅은 깃털에 불과”

입력 : 2021-09-09 18:12:22 수정 : 2021-09-09 18:12: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 전 의원 “윤 전 총장,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
“김웅 의원, 대변인직 관뒀지만 좋은 정치인 되길”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유승민 예비후보가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긴급 기자회견에 대해 “굉장히 분노 조절을 잘 못하는 것 같다”라고 혹평했다.

 

9일 서울 금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유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또한 검찰 고발사주 의혹 관련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의혹을 받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저로서는 도저히 안 믿긴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서 (고발장을)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캠프 대변인 이었던 김웅 의원의 대변인직 사퇴 기자회견에 대해선 “김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깃털에 불과하고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웅 의원에 대해 “대변인직은 그만뒀지만, 앞으로도 이 사건을 떠나 좋은 정치인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수는 없지만, 검찰이 앞으로 수사를 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전날 윤 전 총장은 검찰 고발사주 의혹 기자회견에서 일어선 상태로 손가락질을 하며 흥분하는 등 시종일관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해당 의혹을 제기한 문서에 대해 ‘괴문서’라고, 의혹제기에 대해선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가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도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국민들 누가 봐도 믿을 수 있는, 신뢰성 있는 사람을 통해서 문제를 제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다소 편협하다고 비칠 수 있는 언론관을 보이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