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文정부, 허물기만 한 5년… 반드시 정권교체 해달라”

입력 : 2021-09-09 18:09:52 수정 : 2021-09-09 21:1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기현, 교섭단체 대표연설

부동산·언론중재법 등 작심 비판
“與 주자 누가 돼도 文정권 시즌2”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중 누가 돼도 문재인정권 시즌2”라며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언론중재법 개정안, 부동산 정책, 탈원전 등 여권의 주요 정책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문 정부 집권기간은) 한 줌만큼의 성취도 없이 그저 허물기만 한 5년”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비판하고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 “여당이 민생은 뒷전이고 선거 이길 궁리에만 빠져 정쟁 법안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민주당에 언론재갈법은 민생법안보다 훨씬 중요한 ‘문(文)생법안’”이라고 비판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발표 때마다 헛방이고 혼란만 더 키웠다”며 “지난 5년 문재인 정권 부동산 정책은 무능력, 무책임, 무개념의 3무(無)였다”고 했다.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도 “잘못된 이념이 잘못된 정책을 낳는다. 영화 한 편 보고 만들어졌다는 탈원전 정책은 과학이 아니라, 미신의 산물”이라며 “원전 없는 탄소중립은 속임수, 헛구호”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대선을 국민들의 생사가 걸린 전쟁터라고 규정했다. 그는 “(내년 대선은) 더 이상 못 버티겠다는 국민들 앞에 놓여진 최후의 구명보트”라며 “민주당 대선 후보자들은 문재인정권 5년 내내 폭망 드라마를 같이 써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디서부터 어떻게 고쳐나가야 하는지 정밀한 대안과 시간표를 마련하고, 수권정당의 채비를 확실히 갖추겠다”고 약속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