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립 인천대 의대 설립’ 국회 논의 본격화… 김교흥 의원, 관련 법안 대표발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9 16:00:00 수정 : 2021-09-09 15:0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립 인천대학교의 공공의대 설립 논의가 국회 차원에서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교흥 의원(인천 서구갑) 의원은 국립대학법인 인천대의 공공의대 설립·운영에 관한 법안을 정기국회에서 대표 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법률안은 인천대 공공의대 설치 및 의과대학생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게 핵심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인천대 공공의대 졸업생은 면허 취득 후 10년간 관내 공공보건의료 수행기관 등에서 해당 업무를 담당해야 한다. 또 인천의료원을 인천대 의대 교육·실습기관으로 정했다.

 

개정안에서 국가는 인천대 의과대학 학생의 등록금, 실습비, 기숙사비 등 학업에 필요한 경비 전액을 제공토록 했다. 다만 퇴학 등으로 학업이 중단된 때, 졸업한 날로부터 3년 이내 의사면허를 취득하지 못하고, 의무복무를 이행하지 않거나 그 이행을 완료하기 전 의사면허가 취소된 경우 지원받은 금액에 법정이자를 더해 반환해야 한다고 돼 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뿐만 아니라 여러 감염병에 조기 대처할 수 있는 의료인력 양성이 시급하다”며 “턱없이 부족한 병원 현실 속에서 국립대 인천대 의대 설립으로 의료의 질을 높이는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대는 자체 공공의대 설립 추진단을 중심으로 이번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인천시와 협의하고 시민 서명 등 후속 조치들을 벌이기로 했다. 향후 여·야 대선후보의 공약에도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