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남테크노파크 건축물 시설물 노후 심각

입력 : 2021-09-10 02:00:00 수정 : 2021-09-09 15:5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남테크노파크 건축물과 시설이 노후화해 개보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충남도의회는 오인철 의원이 지난 3일 제331회 임시회 3차 본회의 해 도정질문을 통해 충남테크노파크 건축물, 시설 등의 노후화를 지적하고 시설물 개·보수 요청을 주장했다고 9일 밝혔다.

 

오 의원은 도정질문을 통해 “충남테크노파크는 설립된 지 20년이 지나 건축물 노후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증가하고, 입주기업 불편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남테크노파크(Techno Park·CTP)는 충남도 내 산·학·연·관의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해 기술의 공동개발과 사업화 그리고 벤처기업의 창업과 중소기업의 경영지원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1999년 1월 개원한 충청남도 출자·출연 기관이다.

 

오 의원은 “충남테크노파크 천안 직산의 본원 건물 9개동 중 8개 동이 노후 건물로 건물 내·외부 훼손이 심각하고 옥상, 외벽 등 누수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입주기업이 기업활동을 하는데 지장이 없도록 테크노파크 건축물 유지관리를 위해 중소기업벤처부와 함께 예산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