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원직 사퇴' 이낙연, 하루 만에 방 빼

입력 : 2021-09-09 14:48:04 수정 : 2021-09-09 14:4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전남 발전전략을 발표하기 위해 찾은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의원직 사퇴 선언 하루 만인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방을 뺐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오후 2시께 '이낙연 의원실'인 의원회관 746호로 사람을 불러 집기류 등 내부 짐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의원실은 화분을 비롯한 큰 짐들도 이날 안으로 정리할 계획이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의원실에 속한 보좌진을 모두 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5선인 이 전 대표는 전날 오후 광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모든 것을 던져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며 의원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이 지사의 사퇴서가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경우 민주당 의석수는 현 170석에서 169석으로 줄어든다.

다만 당 지도부는 사퇴를 만류하고 있어 현재로선 이 전 대표의 사직안 처리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