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코로나 백신 개발 탄력…동아ST·이셀 컨소시엄 합류

입력 : 2021-09-09 14:57:24 수정 : 2021-09-09 14:57: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차세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결성된 ‘K-mRNA 컨소시엄’에 동아ST와 이셀이 추가로 참여한다. 이에 따라 내년 상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백신 개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9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와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으로 구성된 K-mRNA 컨소시엄에 국내 전문의약품 개발·생산 주요 제약사인 동아ST와 바이오 원부자재 전문기업 이셀이 컨소시엄에 추가 참여했다.

 

동아ST는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의 대표적 의약품 R&D기업으로 꼽힌다. 향후 mRNA 백신 관련 IND(임상시험계획승인신청), 임상개발, 인·허가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셀은 국내 최초로 일회용 세포배양기, 일회용 믹서백 등 일회용 바이오 프로세싱장비·소모품을 자체 개발한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전문 업체다. 컨소시엄 참여를 통해 mRNA 백신 생산체계 구축 과정에서 원부자재의 원활한 우선 공급에 기여할 계획이다.

 

현재 컨소시엄은 코로나19 mRNA 백신 후보물질 ‘STP2104’의 연내 임상 1상 진입, 내년 상반기 조건부 허가에 이은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신속한 임상 수행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매달 정례적인 정보공유와 상담을 하고 있다. 아울러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별도로 개발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