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월까지 국세 수입 55조원 넘게 늘어… 국가채무 900조원 돌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9 12:01:00 수정 : 2021-09-09 11:5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빠른 경제회복과 자산시장 호조 지속 등으로 올해 들어 7월까지 국세수입이 55조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9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및 이슈 9월호에 따르면 올해 1∼7월 국세수입은 22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조1000억원 증가했다.

 

세목별로 법인세가 41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조9000억원 늘었다. 부가가치세는 57조3000억원으로 9조원 증가해 경기 회복 관련 세수만 25조원 불어났다. 이와 함께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시장 호조로 양도소득세가 9조1000억원, 증권거래세가 2조2000억원, 농특세가 2조3000억원 각각 증가했다.

 

지난해 이월납부와 납부유예 등 세정 지원으로 생긴 기저효과(11조9000억원)를 빼면 1∼7월 실질적으로 늘어난 국세는 43조2000억원 수준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1∼7월 총수입은 356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조5000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총지출은 377조6000억원으로 21조6000억원 늘었다. 이에 따라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20조7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빼 실질적인 나라 살림살이 상태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는 56조9000억원 적자를 기록해 전년 동기(98조1000억원 적자) 대비 적자폭이 41조2000억원(42.0%) 감소했다.

 

7월 기준 국가채무는 914조2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900조원을 돌파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