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가 무섭냐” 尹 기자회견에…조국 “그에게 국민은 피의자일 뿐”

입력 : 2021-09-09 08:49:19 수정 : 2021-09-09 16:34: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그는 국민과 언론을 무서워한 적이 없다” 비판 / 與 뿐만 아니라 홍준표도 “큰 실수한 것” 尹 지적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그에게 국민은 자신 앞에서 눈치보고 벌벌 떨던 비루한 (잠재적) 피의자일 뿐”이라는 말로 ‘고발 사주’ 의혹 기자회견에서 윽박에 가까운 자세를 보인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그가 국민들이 시청하는 기자회견에서 ‘내가 무섭냐?’고 언성을 높인 이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에게 기자는 ‘단독’ 구걸하고 술 얻어먹는 관리대상일 뿐”이라며 “하물며 ‘메이저 언론’도 아닌 한낱 ‘인터넷 언론’ 따위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과 언론을 무서워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무서워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점에서 ‘내가 무섭냐?’라는 (윤 전 총장의) 질문은 ‘날 무서워해야 할 것이다’라는 겁박의 다른 표현”이라고 우려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윤 후보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성실히 밝히고 수사에 임해야 함에도 도리어 드러난 정보를 ‘괴문서’라며 본질을 흐리고 소리 지르고, ‘국회에서 부르라’며 정치 공세와 다름없는 억지주장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일 요량이라면 굳이 기자회견을 열 필요도 없었다는 생각마저 든다”며 “의혹에 대해 구체적이고 성실하게 답변해야 하는 게 국민에 대한 태도라는 점에서 정말 불성실하고 오만불손한 태도가 아닐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특히 ‘메이저 언론을 통해 의혹을 보도하라’는 취지의 윤 전 총장 발언에 “언론 보도의 사실 관계보다 매체의 크기가 신뢰의 기준이 된다는 윤 예비후보의 천박한 언론관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겨냥했다.

 

한편,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당내 대권경쟁을 펼치는 홍준표 의원은 “든든한 검찰조직을 믿고 큰소리치던 검찰총장 할 때 버릇 그대로”라며 “네거티브 대응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고, 오늘은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이 나와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