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尹, 어디서 메이저 언론 운운이냐. 검찰조직 믿고 큰소리치던 검찰총장 버릇”

입력 : 2021-09-09 07:39:05 수정 : 2021-09-09 11:1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실언 아니라 옛날 버릇” / “여기는 군림하는 검찰이 아니라 국민 받들어 모시는 정치판”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은 8일 경쟁자인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에 관해 “메이저 언론도 아닌 허접한 인터넷 언론이 정치공작 한다고 언론과 국 민앞에 호통 치는 것은 든든한 검찰조직을 믿고 큰소리 치던 검찰총장 할 때의 버릇”이라고 일갈했다.

 

검사 출신인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폐수사를 지휘하면서 문재인 정치공작의 하수인을 자처하던 분이 고발사주 사건에 아직 직접 연루됐다는 혐의도 없는데 갑자기 중대발표할 듯이 언론앞에 나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그는 “네거티브 대응은 그렇게 하는게 아니다”라며 “오늘은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이 나와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여기는 군림하는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받들어 모시는 정치판”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 전 검찰총장은 이날 오후 자신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과 성남시 사업가 진술 압박 의혹에 대해 직접 기자회견을 하며 돌파구 마련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하지만 이 과정에서 ‘메이저 언론’발언으로 실언 논란에 휩싸였다. 윤 전 총장은 회견에서 “앞으로 정치공작하려면 인터넷 매체에 하지 말고, 국민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곳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다.

 

이에 한 기자가 “메이저 언론이 아니면 의혹을 보도할 수 없나”라고 묻자 윤 전 총장은 “(공작을 하려면) 처음부터 독자도 많고 이런 데다 해라. 어차피 다 따라올 텐데. KBSㆍMBC에서 시작하든지, 아니면 더 지켜보든지”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