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가부 폐지론’에 靑, “포용사회 위한 역할 있어” 일축

입력 : 2021-09-08 06:00:00 수정 : 2021-09-07 18:0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동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여가부에 주어진 역할"
청와대 전경. 연합뉴스

 

청와대는 7일 "여성가족부는 성평등 가치 확산,포용적 사회환경 조성을 위한 역할이 있다"며 여가부 폐지 주장을 일축했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가부 폐지', '여가부 존치·강화' 등 상반된 주장을 담은 청원이 각각 올라왔다.

 

류근혁 사회정책비서관은 청원 답변을 통해 "정부조직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여가부는 2001년 여성에 대한 차별을 시정하고자 출범했고 현재는 여성뿐 아니라 한부모가족 등 취약계층 정책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디지털 성범죄, 아동 청소년 대상 성범죄 등의 피해자 보호 체계 구축도 맡고 있다"고 강조했다.

 

류 비서관은 "한 사회가 얼마나 강하고 성숙한지는 다양성을 얼마나 존중하고 포용하는지로 가늠할 수 있다"며 "공동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여가부에 주어진 역할"이라고 밝혔다.

 

최근 여가부 존폐 문제를 두고 공방이 벌어진 것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 표출은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가치를 찾는 과정"이라면서도 "이런 견해차가 극한 갈등의 양상으로 나타나면 오히려 사회적 논의를 저해한다"고 경계했다.

 

앞서 청와대 게시판에는 '여가부 존치 및 권한 강화'를 주장하는 청원이 올라와20만7천여명의 동의를 받았고, 비슷한 시기에 '여가부를 해체해야 한다'는 청원이 게시돼 26만3천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