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에 연금복권 판매 ‘사상 최대’… 상반기 1400억 돌파

입력 : 2021-09-06 19:36:01 수정 : 2021-09-06 22:0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0년 같은기간보다 66% 증가
로또도 2조5461억원… 10%↑
사진=뉴스1

올해 상반기 연금복권 판매액이 1400억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서민들의 삶이 팍팍해지면서 복권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6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연금복권 판매액은 1422억49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4% 증가했다. 이는 연금복권이 도입된 2012년 이후 상반기 기준 최대 판매액이다.

 

연금복권은 출시 첫해인 2012년 상반기 1312억9300만원어치가 팔렸지만, 2013년 상반기에는 680억7900만원으로 판매액이 반토막 났다.

 

2019년 상반기까지 500억원대를 유지하던 연금복권 판매액은 2020년 상반기 854억8700만원으로 뛰어오른 뒤 2021년 상반기에는 1400억원을 넘겨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지난해 연금복권 판매액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그해 4월30일부터 연금복권이 ‘업그레이드’ 됐기 때문이다. 2019년까지 판매되던 ‘연금복권 520’은 7개 숫자를 모두 맞힌 1등 2명에게 20년 동안 매달 500만원(세전)을 지급하는 방식이었는데, 2020년 새로 도입된 ‘연금복권 720+’는 20년 동안 매달 700만원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당첨금을 높였다.

 

연금복권과 함께 로또(온라인복권) 판매액도 올해 상반기 2005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로또 판매액은 2조5461억1000만원으로 전년보다 10.3% 늘었다.

 

로또 판매액은 2005년 상반기 1조3406억2900만원을 기록한 뒤 1조원대를 유지하다 2019년 상반기 2조원대로 올라섰고, 올해 상반기에는 2조5000억원대를 돌파했다.

 

이로 미루어 볼 때 연금복권의 당첨금 증액 외에 코로나19 등 사회적 요인도 복권 판매액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