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외무성 "미국은 인권·민주주의 파괴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6 06:00:00 수정 : 2021-09-06 00:3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이 미국 내 인종차별과 최근 아프가니스탄 사태를 언급하며 "인권과 민주주의의 파괴자"라고 맹비난했다.

 

북한 외무성은 5일 홈페이지에 '인권의 간판 밑에 감행되는 미국의 내정간섭 행위' 제목의 글을 올리고 "미국은 저들의 '인권' 타령에 귀를 기울일 나라가 더는 없다는 것을 깨닫고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부색이 다르다는 한 가지 이유로 백주에 백인 경찰들의 손에 목숨을 잃어야 하고 인종차별 행위를 반대하여 평화적인 시위에 나섰다가 '폭도' 취급을 당해야만 하는 것이 바로 미국의 현실"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또 별도의 기사를 통해 "타민족에 대한 침략과 약탈로 비대해진 미국의 역사에 그 근원을 두고 있는 인간증오 사상과 인종차별 행위는 영원히 치유될 수 없는 미국의 난치성 질병, 악성종양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프가니스탄 사태와 관련해서도 "국제사회는 이미 아프가니스탄 사태를 통하여 미국이 인권과 민주주의의 파괴자라는 것을 더욱 똑똑히 알게 되었다"며 "미국이 아직도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함부로 '인권유린국', '독재국가', '테러지원국'이라는 감투를 씌우고 이래라저래라 삿대질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외무성은 최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아프가니스탄의 인권 유린 사태를 우려하며 북한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외무성은 "휴먼라이츠워치가 그토록 인권에 관심이 있다면 그 누구를 헐뜯기에 앞서 인권유린 왕초인 미국이 바로 며칠 전 무인기 공습으로 어린이들을 포함한 적지 않은 민간인들을 살해한 데 대해 왜 침묵을 지키고 있는지부터 똑바로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